청량산의 봄


 

청량산의 봄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賢 / 노승한


안개 자욱한 도심의 거리

멀리서 수평선 끝자락 안개에 묻고

한 치의 앞날을 예견치 못하고 가야하는 나그네

허허로움 앞에 곱게 핀 자주빛 라일락


목전에 고운 삶의 모습이 존재하기에

미래의 꿈을 꾸고 바람에 팔랑이는 꽃술의 춤사위

인고의 골짜기에는 양지의 태양이 기다리며

오늘의 발길을 채찍질한다



원본 : http://cafe.daum.net/poem0/3tlw/3964  

그림 : 오진국


by wwclenick | 2009/05/06 01:08 | ☆ 삶의시 ☆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wwclenick.egloos.com/tb/9664634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▶